청소년

이 기사는 20살 사회체험 프로그램 ‘열아홉, 스물’의 일환으로 기획된 기사입니다. 갓 스무살이 된 청년들이 바라본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어떤 모습일까요? 스무살 청년들이...

  중학생이 손으로 직접 정리한 테러방지법의 문제점이 인터넷 상에서 화제다. 23일부터 시작된 야당 국회의원들의 필리버스터가 현재까지 이어짐에 따라 테러방지법에 대한 관심도...

그림을 좋아하는 고등학생들이 모여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자고 나섰다. ‘고등학생이 그리는 소녀상’ 프로젝트를 제안한 수락고 3학년 김진욱 학생은 “많은 사람들이...

추위 속에서도 청소년들이 우리나라 사회 이슈에 목소리를 내는 문화제 ‘기폭제’가 열렸다. 청소년행동 ‘여명’은 16일 오후 2시, 서울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문화제를 열었다....

청소년들이 우리나라 사회 문제들에 있어 직접 행동하겠다며 ‘기폭제’라는 이름으로 문화제를 연다. 청소년행동 ‘여명’(구 ‘국정교과서반대 청소년행동)은 16일 오후 2시, 서울...

경남지역의 청소년들이 일본군 ‘위안부’ 한일협상에 반대한다고 나섰다. 국정교과서반대 경남청소년 네트워크, 청소년 실천단 ‘우리 할머니’ 등 경남지역의 청소년들은 10일 오후, 창원...

청소년·교육단체들이 최근 여야의 선거연령 하향 논의가 오가는 가운데, 청소년들의 참정권을 조건 없이 보장하라고 나섰다.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 진보결집+ 청소년위원회 등 6개...

청소년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거리로 나섰다. 2일 오후, 서울 정부종합청사 앞에 모인 청소년 40여명은 “굴욕적인 한일 합의와 소녀상 이전을...

지난 10월부터 국정교과서를 막기 위해 길거리로 나서온 청소년들이 이제는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거리로 나선다. 국정교과서반대 청소년행동, 21세기청소년공동체 희망, 산마을고...

졸업을 앞둔 고3 학생들이 세월호 유가족과의 만남을 가졌다. 27일 오후, 대학로에 있는 희망카페에서 진행된 세월호 유가족과의 간담회에서는 약 30여명의 고3 학생들이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