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후,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한일합의 무효선언 국민대회”에서 있었던 이화미디어고 3학년 송예림 학생의 발언을 전합니다.

“어떻게 이제는 그만할 때라고 말한단 말입니까. 이제는 슬픔에 유통기한을 만들고 싶습니다.”

“외교부, 국민보다 휴일이 더 중요한가요? 아주 그냥 쭉 쉬게 해드리고 싶습니다”

관련 기사

9일 오후, “일본군 ‘위안부’ 한일합의 무효선언 국민대회”가 끝나고 서울시청 광장에서 일본대사관까지 행진하는 중에 만난 춘천에서 온 여고생을 만났습니다. 성수여고 2학년 손예원...

1992년 1월 8일, 일본대사관 앞에서 첫 수요시위가 열렸습니다. 24년이 지난 지금, 수요시위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입니다. 예전에 비해 수요시위에는 많은 청소년들이...

2일 오후,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는 소녀상을 지키기 위해 농성하고 있는 대학생들이 한일협상을 규탄하는 토요시위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는 대학생 뿐만 아니라 많은 청소년과...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