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417853_419066924957663_1204198829429639408_n 12540693_419066934957662_5080672612761962033_n

청소년들이 우리나라 사회 문제들에 있어 직접 행동하겠다며 ‘기폭제’라는 이름으로 문화제를 연다.

청소년행동 ‘여명’(구 ‘국정교과서반대 청소년행동)은 16일 오후 2시, 서울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국정교과서 반대, 위안부 합의 파기,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청소년 선거권 등을 주제로 퍼포먼스와 행진을 진행한다.

‘여명’ 측은 “헬조선에서 우리는 언제까지 가만히 있어야 하냐”며 “그동안 억눌려왔던 것을 터뜨리고 이젠 행동할 차례“라고 문화제 개최 이유를 밝혔다.

이 날 열리는 문화제에서는 퍼포먼스와 연극, 발언, 토크쇼 등 다양한 장르로 청소년들의 목소리를 높인다. 문화제는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퍼포먼스를 진행한 후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으로 이동해 3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한편, 16일 오후 3시 파이낸스 센터 앞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합의한 한일 양국 정부를 규탄하는 국민대회가 열린다.

관련 기사

교육부는 오늘(23일) ‘학습중심 현장실습의 안정적 정착 방안’을 발표했다. 작년 12월에 발생한 제주 현장실습생 고 이민호 군의 사망사고 후, 교육부는 특성화고 학생, 교육청,...

미국 플로리다 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일어난 총기난사 사고에 미국 청소년들이 거리로 나섰다. 14일 오후, 플로리다 주의 마조리 스톤맨 더글라스 고등학교에서 17명이 사망하는...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이성호)는 교육부장관에게 「학교생활에서 학생인권 보장을 위한 학칙구성의 기본원칙」(이하 학교규칙 기본원칙)과 관련, 교육부장관에게 학교규칙 운영 매뉴얼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