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적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인 16세 대만 국적 소녀 쯔위가 지난해 11월 출연한 MBC의 한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흔들었다는 것을 두고 한국 땅에서 중국 네티즌으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하나의 중국 정책을 부정하고 대만 독립을 지지하는 행위라며 단순한 악플 수준을 넘어 거의 매국노 취급의 마녀사냥 수준이다.

JYP의 중요한 시장이자 최대 고객인 중국인들의 반발이 확산되자 트와이스는 물론 소속사인 JYP의 다른 그룹들도 눈치껏 중국에서 활동을 잠정 중단했거나 고려하는 제스추어를 보이고 있다. 쯔위가 출연한 각종 광고도 중국 내 분위기를 살피는 형국이다. 결국 논란의 핵심인 쯔위가 90도로 고개를 숙이며 사과하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

 

도대체 이 16세 소녀는 무엇을 잘못한 걸까?

쯔위의 논란에는 중국과 대만과의 정치적 헤게모니, 그리고 JYP와 MBC의 은근슬쩍 책임 전가, JYP 대표이자 가수인 박진영의 결여된 인권감수성이 뒤섞여 본질이 흐려진 채, 한 외국인 청소년 가수의 양심의 자유 침해, 인권 유린이 국내외적으로 심각하게 진행되고 있음을 주목해야 한다.

714124_472_2742

먼저 분명히 해야 할 것은, 쯔위가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쥐고 나온 것은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마리텔) 제작진이 그렇게 기획한 것이라는 점이다. 물론 JYP도 해당 기획사로서 전혀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다. MBC도 일이 이렇게 될 것을 예상하지 못했을 테지만 그렇다고 쯔위가 대만기를 자기 멋대로 가지고 출연한 것도 아니고 마리텔에 나와 대만 독립을 주장하려 한 것은 아무리 봐도 아니기에 그녀 잘못이라 할 수 없다.

그렇다면 중국에서 해당 방송을 볼 것이 뻔한데도 방송 녹화에 버젓이 대만 국기를 흔들어 이 사단을 내게 한 것은 그게 실수라고 해도 분명 제작진의 책임으로 보아야 한다. 그런데도 은근슬쩍 입닫고 아무 코멘트도 없는 MBC의 태도는 분명 문제가 있다.

두 번째는 이 쯔위 논란 배경에 기본적으로 중국과 대만의 감정 대립과 힘의 논리가 있음도 간과할 수 없다. 중국은 그야말로 말도 안되는 억지로 쯔위를 사상 검증대로 몰았고 대만은 쯔위를 잔다르크로 둔갑시키고 있다. 중국과 대만 모두 ‘도찐개찐’이지만 이 얼토당토하지도 않은 논란은 중국의 오버에 더 무게감이 있다.

쯔위는 중국 민족이지만 좋던 싫던 국적은 대만이다. 대만 소녀가 한국 방송에 나와 그럼 중국 국기를 흔들었으면 그게 정상이라는 말인가. 기분 썩 좋지 않은 중국인들의 반응도 이해할 수 있지만 그걸 가지고 독립운동 운운하는 중국 네티즌들의 반응은 국가주의이자 힘의 논리로 10대 연예인 청소년을 정치적 희생양으로 싸잡아 매도하는 것 외에 아무런 명분이 없다.

게다가 중국인들이 스스로 그들의 분노가 ‘이유 있다’고 한다면 대만 청소년이 대만 국기 흔들었다고 90도 허리 숙여 사과하는 장면을 보고 분노하는 대만인들의 분노도 충분히 ‘이유’가 있다. 중국의 오버는 거꾸로 대만을 자극함으로서 두 나라간 대립을 격화시키는 부메랑으로 중국의 뒷통수를 치고 있음을 그들은 알까.

 

쯔위의 사과에는 무엇이 문제가 있는 걸까.

세 번째는 JYP 박진영 대표의 인권 감수성 문제다. 논란이 확산되자 박진영 대표는 직접 사과했다. 연예기획사 대표 입장에서는 서둘러 급한 불을 꺼야 했을 것. 박진영 대표는 ‘다른 나라와 함께 일하는데 있어 그 나라의 주권, 문화, 역사 및 국민들의 감정을 사려깊게 살피지 못했다’는 마음도 표했다.

박진영 대표의 사과는 대중문화를 판매하는 연예기획사의 수장으로 당연한거다. 그러나 그의 사과는 안타깝게도 중국시장 손님만을 향했다. 자신이 연예기획사의 대표인만큼 양안의 정치적 희생양에 빠진 쯔위를 보호해야 할 책임을 방기했고, 방송에서 시킨대로 해 억울하게 비난을 받은 쯔위를 어루만져야 함에도 쯔위가 며칠동안 많은 걸 깨닫고 반성했다고 밝히며 그녀를 공식 사과의 전면에 내세웠다. 그것도 강요가 아니라 쯔위 자신이 원해서라며 초췌한 몰골의 그녀가 자신의 국적까지 부정하는 듯한 내용으로 말이다.

쯔위가 이 황당한 사태를 겪으며 깨달은 거야 많겠지만 도대체 뭘 반성해야 했던 걸까. 그녀가 아무리 청소년이라 해도 그 역시 대중문화의 핵심에 있기에 하나도 잘못이 없다고는 할 수 없겠지만, 도대체 뭘 반성했기에 대만에서 자고 나란 대만 국적의 청소년이 자신이 중국인이라 생각하고 중국은 하나, 중국과 대만은 단일한 국가라고 생각한다며 중국의 정치관을 설명하며 90도로 허리 숙여 중국인에게 용서를 비는 걸까.

박진영 대표는 그저 일개 가수가 아니다. 대형 기획사의 대표이고 국제적인 대중문화의 한류를 이끄는 리더다. 그런 그가 다른 나라와 함께 일하면서 그 나라의 주권, 문화를 깊이 이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다른 나라 청소년과 일하면서 그녀가 부당하게 착취당하지 않고 희생양으로 전락하지 않도록 보호해야 할 의무, 정치적 이해 관계 속에서 자신의 나라를 부정하는 일이 없도록 양심을 지킬 수 있도록 보호해야 할 인권의 존중도 당연히 채우고 발휘했어야 한다.

쯔위의 사과가 설령 전적으로 쯔위 자신과 부모님으로부터 나왔다 해도 박진영과 JYP의 문제 해결 미성숙한 태도는 비판받아 마땅한 상황이다. 그런 비판은 겸허하게 수용할 일이다. 문제는 그녀의 양심과 인권이 지금 난파선과 같다는 것.

한 다문화 청소년 연예인에게 쏟아지는 국제적인 일파만파의 소용돌이 속에서 마치 거대한 정치적 손아귀에 인질로 잡혀 있는 듯한 그녀의 사과 동영상 속 모습에 이제는 중국과 대만, 한국 모두 자중해야 할 때가 아닌가.

* 외부 기고글은 바이러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관련 기사

세상 참 말세라는 말이 피부로 느껴지는 날들이다. 자기 자식을 때리고 학대하다 못해 살해까지 하고 집에 시신을 방치하거나 암매장하는 것이 요 몇 달 사이, 다른 나라도 아닌...

결혼 가능, 취업 가능, 군대 입영 가능, 운전면허 취득 가능, 9급 공무원 지원이 가능한 사람. 의무와 책임을 다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사람은 국민의 5대 권리인...

현재 투표권 연령을 규정하는 공직선거법에서는 선거권은 만 19세로 규정되어 있다. 최근 정치권에서는 만 18세에게 투표권을 주자는 논의가 오가고 있다. 만 18세에게 투표권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