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4125_474_716

서울시교육청은 매년 1월 26일을 ‘서울특별시 학생인권의 날’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학생인권의 날’은 서울학생인권조례에 의해 교육감이 학생인권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서울특별시 학생인권의 날’을 지정할 수 있다.

26일 오후 2시, 서울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는 ‘학생인권의 날’ 선포식이 열린다. 이 날 행사에서는 조희연 교육감의 환영사와 학생인권위원회·서울특별시의회·학생참여단의 축사, 전국 시·도교육감 축하 영상 상영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또한 선포식 이후에는 교육감과의 토크콘서트가 열린다.

조 교육감은 “학생인권조례가 제정된 지 4주년이 된 지금, 학교 현장은 많이 변했지만 학생인권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아직도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실제로 서울시교육청이 2015년 10월부터 실시한 학생인권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학생들의 자유권 분야 인권 증진 필요 △교사 인권역량지원 시스템 구축 △학생 인권 제도 및 인권 교육의 확산 △소수자 학생에 대한 보호 등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함이 시사점으로 제시된 바 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기본계획을 세워, 서울시교육청의 인권 액션 플랜인 ‘학생인권 3개년 종합계획’을 수립하여 시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련 기사

다가오는 2018 지방선거 서울 교육감 진보단일화 후보를 선출하는 경선이 실시된다. 2018 서울촛불교육감 추진위원회는 24일 현재 서울촛불교육감 단일화 선거인단을 모집...

대학교 입시에서의 수능 최저등급 기준  폐지 반대와 학생부 종합전형의 축소를 요구하는 고3 학생의 청와대 청원에 참여한 사람의 수가 9만명에 육박했다. 3월 25일 청와대...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가 3월부터 초등 3-4학년,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 교과서가 지식을 설명·주입하던 방식에서 학생 참여가 한층 강조된 방식으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