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세월호에서 희생된 단원고 김초원, 이지혜 선생님의 순직 인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두 선생님은 기간제 교사로, 작년 7월 순직인정된 정규직 선생님과는 달리 아예 순직 대상에서 제외되었습니다.

고 이지혜 선생님의 아버지인 이종락 씨는 눈물을 억누르며 “우리 딸이 순직 처리되어 명예회복을 하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관련 기사

지난 달 30일, 성신여대 학생들이 학교 정문에서 모여 그룹 ‘여자친구’의 ‘유리구슬’을 불렀습니다. 투명한 유리구슬처럼 보이지만 그렇게 쉽게 깨지지 않을거야 사랑해 너만을 변하지...

2018년 5월 1일, 특성화고 졸업생들이 ‘전국특성화고졸업생노동조합’을 만들었습니다. 대구에서 올라온 이학선 조합원은 두렵지만, 사람답게 살고싶다고 말합니다. [발언...

세계노동절인 2018년 5월 1일, 특성화고를 졸업한 학생들이 ‘전국특성화고졸업생노동조합’을 만들었습니다. 이은아 조합원은 회사에 취업하면서 겪었던 이야기와 친구의 이야기를...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