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후 12시,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제1186차 정기 수요시위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가 참석했고, 지난 5일 세상을 떠난 최금선 할머니를 추모하는 자리를 가졌다.

올해만 벌써 7분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세상을 떠나면서 남은 피해자는 48명으로 줄어들었다.

관련 기사

지난 달 30일, 성신여대 학생들이 학교 정문에서 모여 그룹 ‘여자친구’의 ‘유리구슬’을 불렀습니다. 투명한 유리구슬처럼 보이지만 그렇게 쉽게 깨지지 않을거야 사랑해 너만을 변하지...

2018년 5월 1일, 특성화고 졸업생들이 ‘전국특성화고졸업생노동조합’을 만들었습니다. 대구에서 올라온 이학선 조합원은 두렵지만, 사람답게 살고싶다고 말합니다. [발언...

세계노동절인 2018년 5월 1일, 특성화고를 졸업한 학생들이 ‘전국특성화고졸업생노동조합’을 만들었습니다. 이은아 조합원은 회사에 취업하면서 겪었던 이야기와 친구의 이야기를...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