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후 12시,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제1186차 정기 수요시위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가 참석했고, 지난 5일 세상을 떠난 최금선 할머니를 추모하는 자리를 가졌다.

올해만 벌써 7분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세상을 떠나면서 남은 피해자는 48명으로 줄어들었다.

관련 기사

9일 오후, “일본군 ‘위안부’ 한일합의 무효선언 국민대회”가 끝나고 서울시청 광장에서 일본대사관까지 행진하는 중에 만난 춘천에서 온 여고생을 만났습니다. 성수여고 2학년 손예원...

9일 오후,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한일합의 무효선언 국민대회”에서 있었던 이화미디어고 3학년 송예림 학생의 발언을 전합니다. “어떻게 이제는...

1992년 1월 8일, 일본대사관 앞에서 첫 수요시위가 열렸습니다. 24년이 지난 지금, 수요시위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입니다. 예전에 비해 수요시위에는 많은 청소년들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