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은 2015학년도 2학기부터 서울시교육청 관내 일반고(자율형 공립고 1학년 포함)와 특성화고 간에 정해진 절차를 통해 학업이 중단되지 않고 학적을 옮길 수 있도록 진로변경 전학제도를 보완한 ‘서울형 고교 중간 진로변경 전입학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특성화고와 일반고 간의 진로변경 전학은 이미 시행하고 있는 제도로써, 특성화고에서 일반고 전학은 1학년 2학기 초, 2학년 1학기 초에 별도 기간을 정하여 교육감이 배정하였고, 일반고에서 특성화고 전학은 2학년 1학기까지 수시로 학부모가 개별적으로 특성화고로 신청하여 학교장이 배정하였다.

이번에 추진하는 ‘서울형 고교 중간 진로변경 전입학제’는 일반고에서 특성화고 전입학이 여의치 않았던 기존의 진로변경 전학제도를 보완하기 위해 도입하게 된 것이다. 즉, 일반고에서 특성화고로 수시 전입학 신청 절차는 유지하되, 정시 신청 시기를 별도로 정하고 서울시교육청이 서류 접수․배부 및 지도 기능을 담당하여 일반고 학생들이 특성화고로 보다 용이하게 진로변경 전학을 할 수 있도록 한 제도이다.

현행 고등학교 전입학 관련 법령은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제89조에 일반고 전입학은 교육감이 배정하고, 특성화고 전입학은 학교장이 허가하도록 되어 있다.

이번에 추진하는 ‘서울형 고교 중간 진로변경 전입학제’는 소질·적성이 맞지 않아 학교생활에 적응하지 못하는 학생들에게 △계열 변경 전입학 기회를 용이하게 제공하고 △자기결정권을 존중한 진로조정 과정을 통해 개인의 소질과 적성을 찾아 능력을 발달시킬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목적이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에 실시하는 정시 진로변경 전학 결과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학교별 사후 관리 방안을 모색하고, 진로변경 학생을 위한 지원 행정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 기사

국가인권위원회는 3일부터 16일까지 ‘아동·청소년 인권지킴이’를 공개 모집한다. 아동·청소년 스스로가 일상에서 발생하는 인권 문제를 찾아보고, 이를 인권친화적으로 개선하는 방안을...

서울시교육청 학생인권위원회(위원장 정진성)는 지난 12월 10일 인권 친화적이고 민주적인 방향으로 학교생활규정을 제·개정함을 통해 학생들에 대한 인권침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희연...

서울시교육청은 매년 1월 26일을 ‘서울특별시 학생인권의 날’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학생인권의 날’은 서울학생인권조례에 의해 교육감이 학생인권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확대하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