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오는 12일 오후 1시, 서울시청 신청사 8층 다목적홀에서 시민들의 독창적이고 번뜩이는 발명아이디어를 겨루는 「제3회 서울시민 발명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경진대회는 10명의 발명가가 실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생활물품에 대한 발명아이디어를 100명의 시민평가단 앞에서 직접 발표하고 질의응답 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발표가 끝나면 즉석에서 시민평가단이 무선리모컨 투표기를 이용해 채점, 그자리에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당일 수상 아이디어는 100명의 시민평가단의 평가점수와 전문평가단의 사전심사점수를 합산해 일반부문(서울시장상)과 학생부문(특허청장상)별 대상 1편, 최우수상 1편, 우수상 3편의 수상자를 최종 결정한다.

올해 일반부 경진대회 본선 참가 작품을 살펴보면 △플러그를 꽂을 때만 움직이는 안전커버가 탑재된 콘센트 △모니터 사이드 조명이 구비된 문서 거치대 △아세톤 정화 성능을 개선한 3D프린터 출력물 표면 처리기 △피기뱅크(Piggy Bank):IoT 기술을 이용한 디스플레이 장치 △이어링(earing) 등이 있다.

아이디어 수상작에 대해선 실제 사업화가 가능하도록 특허출원, 창업공간 지원, 시제품 제작 등 적극적인 지원도 함께 펼칠 계획이다.

아이디어 발표외에도 발명 아이디어 3D 시뮬레이션 동영상을 제작‧상영하고, 발명가 특강, 로봇 쇼, 발명퀴즈쇼, 발명품 전시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함께 진행해 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함께 제공한다.

서울시는 세계를 선도하는 지식재산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시민의 생활 속 발명문화 확산을 위해 발명 공모전 및 경진대회를 매년 개최하고 있다.

서동록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서울시는 생활 속 발명 활성화 분위기를 조성하고 우수 발명아이디어 및 발명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경진대회를 개최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우수 발명에 대한 사업화 등 지식재산 활용에 초점을 맞춰 적극적인 지원을 펼쳐 지식재산도시 서울의 위상을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경북 성주 소성리에 사드가 배치된지 1년이 된 25일 오후, 성주 소성리 마을회관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는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성주와 김천 주민과 종교계,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군대 다녀와도 나이 때문에 피선거권이 없어요” “정당 대표여도 나이 때문에 피선거권이 없어요” 18일, 청년민중당은 헌법재판소에 피선거권 연령제한은 위헌이라는 내용의 헌법소원을...

서울시가 시 본청은 물론 사업소, 자치구, 투자출연기관, 시 업무 관련 민간위탁 사업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노동권익 보호를 위한 ‘노동조사관’ 제도를 지자체 최초로 19일부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