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제일고 정치외교동아리 YGV(Youth Global Vision) 소속 학생들이 한국사 국정교과서를 반대하는 캠페인을 벌인다.

이 동아리에서 활동하고 있는 노은선 학생은 “아이스버킷 챌린지처럼 3명을 지목해서 퍼져나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9일 오후, “일본군 ‘위안부’ 한일합의 무효선언 국민대회”가 끝나고 서울시청 광장에서 일본대사관까지 행진하는 중에 만난 춘천에서 온 여고생을 만났습니다. 성수여고 2학년 손예원...

9일 오후,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한일합의 무효선언 국민대회”에서 있었던 이화미디어고 3학년 송예림 학생의 발언을 전합니다. “어떻게 이제는...

1992년 1월 8일, 일본대사관 앞에서 첫 수요시위가 열렸습니다. 24년이 지난 지금, 수요시위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입니다. 예전에 비해 수요시위에는 많은 청소년들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