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들이 정부를 상대로 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

23일 4.16 가족협의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배상청구소송을 시작하며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돈을 받고 끝낼 수 없다”며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안전한 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소송을 시작한다”고 전했다.

이번 소송에 참가하는 가정은 총 131가정이며 희생자 가정은 111가정(학생희생자 110, 일반인희생자 1)이며 생존자 가정은 20가정(학생생존자 16, 화물피해기사 2, 일반인생존자 2)이다.

가족들은 “가족의 시신조차 찾지 못한 미수습자 가족들은 배상신청을 할 수도 없고, 배상소송도 할 수 없는 입장”이라며 실종자 수습을 우선적으로 해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재판을 통해 침몰과 구조실패의 원인 및 구체적인 피해상황 그리고 정부와 기업 등 이 사회의 부당한 대응 등에 대해 우리가 보고 듣고 경험하고 수집한 모든 증거와 증언들을 제시하며 정부와 기업과 이 사회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배상청구소송을 통해 이루려는 목적은 정부와 기업의 책임을 판결문에 구체적으로 명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족들은 정부의 일방적이고 과장된 배상금액 발표와, 실제 배상신청을 할 시 정부와 화해가 성립되어 문제제기를 할 수 없다는 사실에 분노했다고 밝혔다.

또한 언론의 마타도어에 시달릴 것을 알면서도 어려운 선택을 한 것에 대해 “참사의 고리를 끊고 단 한 명의 국민도 포기하지 않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11월 26일 저녁 6시부터 광화문 광장에서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5차 촛불집회’가 진행됐다. 첫눈·한파에도 주최 측 추산 150만 명의 시민들이 광화문 광장과 종로 거리,...

지난 19일 전국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제4차 촛불집회’ 에 전국의 약 95만 명의 시민들이 촛불을 들었다. 특히 서울은 약 60만 명의 시민들이 광화문 광장과...

고 백남기 농민이 경찰 물대포에 쓰러진지 1년이 되는 날인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린교차로 횡단보도에서 국제앰네스티 관계자들과 시민들이 땅에 눕는 퍼포먼스를 통해 백남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