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들이 정부를 상대로 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

23일 4.16 가족협의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배상청구소송을 시작하며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돈을 받고 끝낼 수 없다”며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안전한 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소송을 시작한다”고 전했다.

이번 소송에 참가하는 가정은 총 131가정이며 희생자 가정은 111가정(학생희생자 110, 일반인희생자 1)이며 생존자 가정은 20가정(학생생존자 16, 화물피해기사 2, 일반인생존자 2)이다.

가족들은 “가족의 시신조차 찾지 못한 미수습자 가족들은 배상신청을 할 수도 없고, 배상소송도 할 수 없는 입장”이라며 실종자 수습을 우선적으로 해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재판을 통해 침몰과 구조실패의 원인 및 구체적인 피해상황 그리고 정부와 기업 등 이 사회의 부당한 대응 등에 대해 우리가 보고 듣고 경험하고 수집한 모든 증거와 증언들을 제시하며 정부와 기업과 이 사회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배상청구소송을 통해 이루려는 목적은 정부와 기업의 책임을 판결문에 구체적으로 명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족들은 정부의 일방적이고 과장된 배상금액 발표와, 실제 배상신청을 할 시 정부와 화해가 성립되어 문제제기를 할 수 없다는 사실에 분노했다고 밝혔다.

또한 언론의 마타도어에 시달릴 것을 알면서도 어려운 선택을 한 것에 대해 “참사의 고리를 끊고 단 한 명의 국민도 포기하지 않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경북 성주 소성리에 사드가 배치된지 1년이 된 25일 오후, 성주 소성리 마을회관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는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성주와 김천 주민과 종교계,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군대 다녀와도 나이 때문에 피선거권이 없어요” “정당 대표여도 나이 때문에 피선거권이 없어요” 18일, 청년민중당은 헌법재판소에 피선거권 연령제한은 위헌이라는 내용의 헌법소원을...

서울시가 시 본청은 물론 사업소, 자치구, 투자출연기관, 시 업무 관련 민간위탁 사업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노동권익 보호를 위한 ‘노동조사관’ 제도를 지자체 최초로 19일부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