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청소년 농촌운동, 계몽운동의 1세대 맏형뻘인 서울YMCA가 검찰 고발, 감사 제명, 보복성 인사 논란 등으로 진통을 겪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서울YMCA가 2008년 고위험 ELS(주가연계파생결합증권)상품에 30억원을 투자한 것부터 시작된다.

당시 서울YMCA 이사회는 이사회의 의결과 주무관청의 허가를 받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고 이것이 불법 투자라는 것. 남은 돈은 18만여원. 2014년 기준으로 이자는 물론 원금까지 고스란히 날렸을 뿐 아니라 시민사회단체로서는 있을 수 없는 공사대금 부풀리기, 특정 기업에 일감 몰아주기 등이 자행되는 등 도덕성과 투명성에 의혹이 있고 이사진이 십수년간 장기 집권을 하며 민주성을 훼손되어 이를 방치할 수 없다는 것이 핵심이다.

714100_428_1846

이 내홍의 중심에는 비영리민간단체인 서울YMCA가 마치 사학집단의 비리와 유사한 형태로 사유화된 점도 간과할 수 없다는 지적이 대세다. 지금은 명예이사장으로 있는 표용은 명예이사장은 40여년간 이사를 지내며 18년간 이사장을 맡았고 안창원 회장은 조카 관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산규모도 1조원 정도로 무시못할 재정 규모를 형성하고 있다. 단체 사유화와 재단 비리라는 지적이 나오는 것도 여기에 있다.이에 서울YMCA 심규성 감사를 중심으로 2008년 당시 ELS 투자를 주도한 관련자들을 업무상 배임으로 검찰에 고발, 수사가 시작됐다. 심 감사가 내부고발자가 된 셈. 당시 투자를 주도했던 현 안창원 회장의 사퇴도 포함됐다. 그러자 이사회는 심 감사를 제명하고 안 회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직원들을 좌천시켰다. 이 과정에 또 심 감사의 제명안건이 이사회 과반 득표도 얻지 못해 무효라는 지적이 나왔다. 한마디로 지금 서울YMCA는 흡사 극심한 내전이 치러지고 있는 형국이다.

서울YMCA의 이같은 비민주성과 투명성 문제는 한두번이 아니다. 서울YMCA는 10년전인 지난 2005년, 여성회원들의 참정권을 인정하지 않아 비난을 샀고 2007년도에 한국YMCA전국연맹과 세계YMCA 연맹으로부터 제명된바 있다. 구한말 황성기독교청년회를 시작으로 우리나라의 계몽운동과 근대화운동, 청소년운동, 민주화운동에 큰 족적을 남겨 온 YMCA의 명예가 곤두박질치고 있는 것.

지금 서울YMCA는 100년전만도 못한 초라하고 한심한 모습으로 민주성은 물론 무능력한 경영능력에 도덕성과 투명성마저 추락하고 있다. 일제 탄압하에서 2·8 독립선언, 3·1운동을 주도했을뿐 아니라 생활체육운동의 발상지, 시민운동의 핵심이었던 서울YMCA.

NGO가 거대화되어 관료화되고 그 사명과 신념을 망각했을 때 어떤 결과가 나타나는지, 아이러니하게 우리나라 1호 시민사회, 청소년운동단체인 서울YMCA가 안타깝게도 이를 잘 보여주고 있다.

관련 기사

세상 참 말세라는 말이 피부로 느껴지는 날들이다. 자기 자식을 때리고 학대하다 못해 살해까지 하고 집에 시신을 방치하거나 암매장하는 것이 요 몇 달 사이, 다른 나라도 아닌...

다국적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인 16세 대만 국적 소녀 쯔위가 지난해 11월 출연한 MBC의 한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흔들었다는 것을 두고 한국 땅에서 중국 네티즌으로부터 뭇매를...

결혼 가능, 취업 가능, 군대 입영 가능, 운전면허 취득 가능, 9급 공무원 지원이 가능한 사람. 의무와 책임을 다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사람은 국민의 5대 권리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