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79

그림을 좋아하는 고등학생들이 모여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자고 나섰다.

‘고등학생이 그리는 소녀상’ 프로젝트를 제안한 수락고 3학년 김진욱 학생은 “많은 사람들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했으면 좋겠다”며 프로젝트 취지를 밝혔다. 그는 전국의 약 1만여명의 고등학생들이 참여한 ‘고등학생이 세우는 소녀상’ 건립에 참여하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김 군은 작년 12월 28일 한일 외교당국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에 분노하며 수요시위에 참가하고 소녀상 앞 1인시위도 진행했다.

김 군은 바이러스에 아래와 같은 글을 함께 보냈다.

내가 그저께 읽은 책에 이런 내용이 나왔다. E=MC² 이라는 상대성이론 공식을 새롭게 해석한 내용이었다.

Energy= M (ass) × C (onsciousness)²

의식이 제곱된 사람들이 모이면 힘을 발휘한다. 라고 해석하였다. 맞는 말인 것 같다. 생각을 가지고만 있는 것보다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수학문제 하나 더 풀고 단어 하나를 더 외우는 것보다 무시되고 있는 사람들의 목소리에 나의 목소리를 더하는 것이 더 소중하다고 생각한다. 그거 한다고 바뀌나 하는 생각하는 사람들이 그 생각하고, 그 말 할 시간에 길거리로 나온다면 충분히 바뀔 거라고 생각한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김 군과 친구들이 함께 그린 소녀상 그림을 판매한 수익금으로 김 군이 다니는 수락고등학교에 작은 소녀상을 세운다. 또한 일본군 ‘위안부’ 정기 수요시위 기록이 담긴 <25년간의 수요일> 책을 도서관에 기증하겠다고 밝혔다.

후원이 예정 금액보다 많이 들어올 경우, 수락고 뿐만 아니라 다른 학교에도 소녀상을 세울 계획이며 남은 수익금은 정의기억재단에 기부할 예정이다.  김 군이 진행하는 프로젝트는 이곳에서 참여할 수 있다.

5000원을 후원할 경우 일본군 ‘위안부’를 기억하는 배지를 받을 수 있고, 10,000원을 후원하면 소녀상을 그리는 과정을 담은 사진 또는 컴퓨터·휴대폰 배경화면으로 사용할 수 있는 그림파일을 보내준다.

관련 기사

  12월 3일 오후 3시, 보신각 앞에서는 청소년들이 모여 국정교과서 폐지와 박근혜 하야의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청소년들은 박근혜가 하야할 때까지 행동할 것이다’, ‘국회는...

지난 19일, 서울 종로구 영풍문고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2차 청소년 시국대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수능이 끝난 고3 수험생들과 청소년들이 모였다. 또한...

지난 12일,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전국 청소년 시국대회’에 전국의 5000여 명의 청소년들이 모였다. 이번 대회는 청소년단체와 고등학교 학생회, 100여명의 청소년들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