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참 말세라는 말이 피부로 느껴지는 날들이다. 자기 자식을 때리고 학대하다 못해 살해까지 하고 집에 시신을 방치하거나 암매장하는 것이 요 몇 달 사이, 다른 나라도 아닌 우리나라에서 일어나고 있는 어처구니 없는 현실이다.

아동을 상대로 한 강력 범죄, 그것도 부모로부터 자행된 충격적인 뉴스들의 행진에 묻혀 잠시 잊은 사이, 2월 22일이 다가왔다. ‘아동성폭력 추방의 날’, 바로 우리 아이들에 대한 또 하나의 관심이 요구되는 초점이다.

아동성폭력 추방의 날은 2006년 당시 용산의 한 초등학교 여학생이 동내 아저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한 후 살해된 사건을 계기로 정부가 2007년에 제정한 날이다. 당시 11살 미연이는 집 앞 비디오 가게에 테이프를 반납하러 가다 동네 신발가게 아저씨에게 유인되어 성폭행을 당할 위기에 처했는데 강하게 저항, 미수에 그치자 범인은 미연이의 목을 조르고 칼로 찔러 사망케 한 후 불태우기까지 했다.

당시 이 사건은 온 국민을 경악케 했고 그 충격파는 어마어마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조두순, 김길태 사건이 계속 연이어 발생했다.올해 10년을 맞는 아동성폭력 추방의 날이 오기까지 많은 이들이 아동보호를 위해 노력해 왔지만 아동 성폭력 범죄는 2005년2,904건에서 2014년 9,530건으로 10년간 3배 이상 증가했다는 것이 정부의 분석이다.

세상에 참 악질적이고 죄질이 나쁜 범죄도 많지만 아동을 상대로 한 학대와 성폭력은 반인륜적이자 인간의 존엄을 파괴하는 악질중의 악질 범죄다.

아동성폭행 범죄를 예방하는 것은 처벌을 강화하고 통학로 순찰과 CCTV확대 등 다양한 조치가 있을 수 있지만 이웃에 대한 관심과 공동체 회복에 그 근원적 해결책이 있다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 골목과 동네가 우리 집이고 우리 마을이자 아이들이 내 아이라는 관심과 시선이 지금보다 조금만 높아진다면 호시팀탐 아이들을 노리는 짐승만도 못한 성 범죄자로부터 아이를 보호하는데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아이를 소유물로 치부하는 부모, 아동을 변태적인 성적 노리개로 취급하는 어른들로부터 온전히 아이들을 지켜내기 위해 10년을 맞는 아동성폭력 추방의 날을 기억하자.

 

  • 외부 기고글은 바이러스의 편집 방향과는 맞지 않을 수 있습니다.
관련 기사

다국적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인 16세 대만 국적 소녀 쯔위가 지난해 11월 출연한 MBC의 한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흔들었다는 것을 두고 한국 땅에서 중국 네티즌으로부터 뭇매를...

결혼 가능, 취업 가능, 군대 입영 가능, 운전면허 취득 가능, 9급 공무원 지원이 가능한 사람. 의무와 책임을 다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사람은 국민의 5대 권리인...

현재 투표권 연령을 규정하는 공직선거법에서는 선거권은 만 19세로 규정되어 있다. 최근 정치권에서는 만 18세에게 투표권을 주자는 논의가 오가고 있다. 만 18세에게 투표권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