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학생인권위원회(위원장 정진성)는 지난 12월 10일 인권 친화적이고 민주적인 방향으로 학교생활규정을 제·개정함을 통해 학생들에 대한 인권침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에게 학교생활규정 제·개정 관련 사업을 하도록 권고했다고 밝혔다.

학생인권위원회는 다음과 같이 권고했다.

  • 학교생활규정 제·개정 사업을 서울시교육청 2016년 주요 업무계획에 포함시키고, 학생인권조례에 근거한 학교생활규정 제·개정 사업이 학교현장에 안착될 수 있도록 지도·감독 할 것
  • 학교생활규정 외에 학교에서 학생의 생활을 규정하는 모든 규정(상벌점제, 독서실 이용수칙, 학급규칙, 기숙사이용수칙 등)에 대해서도 학생인권조례에 근거한 변경 안내와 대책을 마련할 것
  • 인권 친화적이고 민주적인 과정으로 학교생활규정을 제·개정하기 위한 로드맵을 마련하고, 이를 서울특별시교육청 학생인권종합계획에 반영할 것

학생인권위원회는 서울시교육청이 △학생 및 학교 구성원 모두의 기본적 권리를 보장 할 수 있도록 ‘학생생활규정’이 아닌 ‘학교생활규정’으로 변화해야 하며, △2016년 신학기에 맞춰 학생인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학생인권조례에 근거한 학교생활규정 제·개정을 적극적으로 독려하고 지도·감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권고는 서울시교육청이 △조례에 부합하는 실질적인 학교규칙 제․개정 이행률을 높이도록 하고, △학칙 제·개정을 위한 안내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인권 친화적이고 민주적인 학교생활규정이 학교에 정착되도록 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다가오는 2018 지방선거 서울 교육감 진보단일화 후보를 선출하는 경선이 실시된다. 2018 서울촛불교육감 추진위원회는 24일 현재 서울촛불교육감 단일화 선거인단을 모집...

대학교 입시에서의 수능 최저등급 기준  폐지 반대와 학생부 종합전형의 축소를 요구하는 고3 학생의 청와대 청원에 참여한 사람의 수가 9만명에 육박했다. 3월 25일 청와대...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가 3월부터 초등 3-4학년,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 교과서가 지식을 설명·주입하던 방식에서 학생 참여가 한층 강조된 방식으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