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6276

고 백남기 농민이 경찰 물대포에 쓰러진지 1년이 되는 날인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린교차로 횡단보도에서 국제앰네스티 관계자들과 시민들이 땅에 눕는 퍼포먼스를 통해 백남기 농민을 추모했다.

img_6272

백남기 농민이 쓰러졌던 오후 6시 56분에 맞춰 초록색 보행신호가 켜지자 거리 위에 쓰러지는 장면을 연출한 다이 인(Die-in) 플래시몹을 진행했다.

img_6321

2015년 11월 14일 민중총궐기에 참가했던 고 백남기 농민은 종로구 서린교차로에서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쓰러졌다.

고 백남기 농민은 쓰러진지 317일 동안 혼수상태에 있다가 지난 9월 25일에 사망했다. 그 후 41일이 지나고 나서야 장례를 치렀다.

 

BY_원보람 기자

관련 기사

  12월 3일 오후 3시, 보신각 앞에서는 청소년들이 모여 국정교과서 폐지와 박근혜 하야의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청소년들은 박근혜가 하야할 때까지 행동할 것이다’, ‘국회는...

12월 3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부터 종로와 시청까지 약 160만 명의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박근혜 하야를 외쳤다. 19시 20분경부터 청와대로 행진을 시작했다. 횃불행진도...

11월 26일 저녁 6시부터 광화문 광장에서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5차 촛불집회’가 진행됐다. 첫눈·한파에도 주최 측 추산 150만 명의 시민들이 광화문 광장과 종로 거리,...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