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6276

고 백남기 농민이 경찰 물대포에 쓰러진지 1년이 되는 날인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린교차로 횡단보도에서 국제앰네스티 관계자들과 시민들이 땅에 눕는 퍼포먼스를 통해 백남기 농민을 추모했다.

img_6272

백남기 농민이 쓰러졌던 오후 6시 56분에 맞춰 초록색 보행신호가 켜지자 거리 위에 쓰러지는 장면을 연출한 다이 인(Die-in) 플래시몹을 진행했다.

img_6321

2015년 11월 14일 민중총궐기에 참가했던 고 백남기 농민은 종로구 서린교차로에서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쓰러졌다.

고 백남기 농민은 쓰러진지 317일 동안 혼수상태에 있다가 지난 9월 25일에 사망했다. 그 후 41일이 지나고 나서야 장례를 치렀다.

 

BY_원보람 기자

관련 기사

19일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에서 김보름 선수와 박지우 선수가 노선영 선수를 따돌리는 듯한 모습을 보여 많은 사람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팀...

출처 : 서울시 청년활동지원사업 홈페이지 올해 청년수당 수혜자 2천명 늘려 총 7천명 지원 서울시가 청년의 구직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2018 서울시 청년수당’...

  12월 3일 오후 3시, 보신각 앞에서는 청소년들이 모여 국정교과서 폐지와 박근혜 하야의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청소년들은 박근혜가 하야할 때까지 행동할 것이다’, ‘국회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