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6일 저녁 6시부터 광화문 광장에서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5차 촛불집회’가 진행됐다.

첫눈·한파에도 주최 측 추산 150만 명의 시민들이 광화문 광장과 종로 거리, 시청광장까지 꽉 채웠다. 헌정 사상 단일 시위 역대 최대 규모였다.

수도권 외의 지역에서는 약 40만 명이 촛불집회에 참가했고, 전국에서 약 190만 명이 집회에 나섰다.

촛불집회가 끝나고 시민들은 청와대 앞까지 행진을 이어갔다.

14 01 12 02 13 15 03 04 05 06 07 08 09 10 11

관련 기사

  12월 3일 오후 3시, 보신각 앞에서는 청소년들이 모여 국정교과서 폐지와 박근혜 하야의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청소년들은 박근혜가 하야할 때까지 행동할 것이다’, ‘국회는...

12월 3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부터 종로와 시청까지 약 160만 명의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박근혜 하야를 외쳤다. 19시 20분경부터 청와대로 행진을 시작했다. 횃불행진도...

지난 19일, 서울 종로구 영풍문고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2차 청소년 시국대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수능이 끝난 고3 수험생들과 청소년들이 모였다. 또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