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은 인권 옴부즈만 기구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고 인권교육과 인권침해에 대한 권리구제를 강화하기 위하여 서울시교육청 학생인권교육센터를 1월 1일부터 확대 개편하였다.

서울시교육청은 학생인권교육센터가 학생인권뿐만 아니라 학교의 인권 문제를 총괄하는 부서로 발돋움하기 위하여 기존에 수행하고 있던 학생인권 업무에 노동인권 및 성인권 업무를 할 수 있도록 학생인권-노동인권-성인권 담당부서로 조직을 확대하였다.

이를 위하여 전문가로서 노동인권담당관 및 성인권정책담당관을 개방직 공무원으로 충원하고, 주무관 1명을 추가 배치하는 한편, 인권상담업무가 매우 전문적인 분야임에도 불구하고 불안정한 신분으로 전문성을 확보하기 어려웠던 계약직 인권상담조사관의 신분을 일반임기제로 전환하였다.

이는 지난 8월 A고 성범죄 사건을 계기로 서울시교육청의 전반적인 성인권정책을 총괄할 전문가가 필요하다는 반성적 고려와 더불어, 점차 늘어나고 있는 비정규 취업 학생의 노동인권을 다루어야 한다는 요구를 반영한 것이다.

서울특별시 학생인권교육센터는 서울특별시 학생인권조례에 근거하여 2012년 5월에 설치·조직되었으나 학생인권옹호관이 공석으로 있는 등 조례에 따른 역할에 충실하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그러나 조희연 교육감 취임 이후 2015년 3월 초대 학생인권옹호관에 윤명화 센터장을 임명하고, 서울시교육청 전지역을 4개 권역으로 나누어 인권상담조사관 4명이 학생인권상담 및 권리구제 업무를 진행하도록 하였다. 특히 학생인권옹호관이 부임한 이후 학생인권 상담 및 권리구제가 2014년 대비 2배 가량 늘어난 것은 학교 현장에서 인권이 여전히 중요하게 다루어져야 할 주제라는 것을 잘 보여준다.

조희연 교육감은 “인권은 학생만의 문제가 아니라 학교 구성원 모두의 문제”라는 점을 전제로, “자라면서 인권을 존중받은 경험을 겪은 사람이 진정으로 타인을 배려할 수 있는 민주시민이 될 수 있는 것 아니겠느냐“고 하면서, ”최소한 학교라는 울타리 안에서만이라도 인권의 사각지대가 없도록 하겠다.”라는 점을 분명하게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서울시교육청 학생인권교육센터의 확대 개편이 인권친화적인 학교문화 실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관련 기사

다가오는 2018 지방선거 서울 교육감 진보단일화 후보를 선출하는 경선이 실시된다. 2018 서울촛불교육감 추진위원회는 24일 현재 서울촛불교육감 단일화 선거인단을 모집...

대학교 입시에서의 수능 최저등급 기준  폐지 반대와 학생부 종합전형의 축소를 요구하는 고3 학생의 청와대 청원에 참여한 사람의 수가 9만명에 육박했다. 3월 25일 청와대...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가 3월부터 초등 3-4학년,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 교과서가 지식을 설명·주입하던 방식에서 학생 참여가 한층 강조된 방식으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