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교육단체들이 최근 여야의 선거연령 하향 논의가 오가는 가운데, 청소년들의 참정권을 조건 없이 보장하라고 나섰다.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 진보결집+ 청소년위원회 등 6개 청소년·교육단체들은 7일 성명을 내고 “지금의 논의는 청소년 참정권에 대한 양당의 무관심만 보여줄 뿐”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에서 논의하고 있는 선거연령 하향 문제에서는 다양한 이야기가 오갔고 새누리당의 반대에 부딪히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선거연령을 만 18세로 낮추되, 새누리당이 교육현장의 정치화를 우려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고등학생을 제외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또한 선거연령 하향이 확정되면 더불어민주당은 새누리당의 노동개혁, 선거구 획정 등 쟁점법안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단체들은 “청소년 참정권 보장에 대한 본질적인 고찰 없이 협상의 카드로써만 선거권 연령 제한 조정을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들은 “선거권 연령을 제한하는 나이를 몇 살로 하느냐 식의 접근이 아니라, 청소년의 참정권을 제한하는 사회적 편견과 제약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단체들은 “고등학생도, 청소년도, 이 사회에 사는 시민으로서 당연히 정치적 주체인데 어째서 ‘정치화’되면 안 되냐”며 “만 18세 이상이 선거권을 보장받는 것에서 나아가, 모두에게 평등한 참정권 보장이 실현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다가오는 2018 지방선거 서울 교육감 진보단일화 후보를 선출하는 경선이 실시된다. 2018 서울촛불교육감 추진위원회는 24일 현재 서울촛불교육감 단일화 선거인단을 모집...

오늘은 4.19 혁명이 일어난지 58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4.19 혁명은 당시 고교생들의 행동으로 시작했지만, 박근혜 정권을 끌어내린 지금까지도 여전히 청소년들의 참정권은...

“군대 다녀와도 나이 때문에 피선거권이 없어요” “정당 대표여도 나이 때문에 피선거권이 없어요” 18일, 청년민중당은 헌법재판소에 피선거권 연령제한은 위헌이라는 내용의 헌법소원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