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5156516072_20060630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이성호)는 교육부장관에게 「학교생활에서 학생인권 보장을 위한 학칙구성의 기본원칙」(이하 학교규칙 기본원칙)과 관련, 교육부장관에게 학교규칙 운영 매뉴얼을 마련하고 각 시・도 교육청 배포와 학교규칙 제・개정 시 학생들의 의견이 실질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초・중등교육법」 제31조 및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제9조 제4항, 제59조의4 개정을 권고했다.

17개 시・도교육감에게는 ‘학교규칙 기본원칙’을 참조, 각급 학교의 규칙을 정기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모범 규칙 발굴 시행과 학생인권 권리구제 기능 전담기구(담당자) 설치를 권고했다. 학교구성원인 학생, 교원, 학부모에 대해선 유엔 「아동권리협약」에 기초한 학생인권교육의 기회 확대를 권고했다.

인권위는 지난 2016년 ‘학교생활에서 학생의 인권보장 실태조사’를 실시,  중․고등학생의 인권 실태를 종합적으로 파악하고 개선방안을 검토했다. 조사 결과, 대다수 학교규칙에 학생의 기본권 보장에 대한 구체적 열거 조항이 없거나(80.1%), 개성을 발현할 권리나 사생활의 비밀, 자유 등을 침해하는 규정이 포함(92.6%)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인권위는 학생인권 증진을 위해 기본권 보장에 부합하는 학교규칙 기본원칙 제시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했다.

인권위가 제시한 학교규칙 기본원칙은 학교생활에서 국제협약 및 관련 법령이 보장하고 있는 학생인권을 보장하기 위한 최소한의 학칙 구성요소이다. △학생의 기본권 보장의 원칙 명시 △학생의 개별 기본권 보장 △학칙 제・개정 절차에서 학생의 참여권 보장 △상・벌점제 기준 등에서 명확하고 적절한 용어 사용의 원칙 등으로 구분해 현황 및 문제점을 살펴보고, 이에 대한 검토의견을 제시했다.

인권위는 또, 학생인권 증진이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학교규칙 기본원칙을 참조해 학교규칙 운영매뉴얼을 마련하고, 학칙 제・개정 시 실질적인 학생의 참여권이 보장되도록 관련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봤다. 

관련 기사

다가오는 2018 지방선거 서울 교육감 진보단일화 후보를 선출하는 경선이 실시된다. 2018 서울촛불교육감 추진위원회는 24일 현재 서울촛불교육감 단일화 선거인단을 모집...

오늘은 4.19 혁명이 일어난지 58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4.19 혁명은 당시 고교생들의 행동으로 시작했지만, 박근혜 정권을 끌어내린 지금까지도 여전히 청소년들의 참정권은...

“군대 다녀와도 나이 때문에 피선거권이 없어요” “정당 대표여도 나이 때문에 피선거권이 없어요” 18일, 청년민중당은 헌법재판소에 피선거권 연령제한은 위헌이라는 내용의 헌법소원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