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4대 은행,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이자환급 프로그램 본격 가동

4대 시중은행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이자환급 지원에 돌입했습니다. KB국민은행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이자환급을 시작하며 3721억 원 규모의 민생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발표했습니다. 민생금융 지원은 이자 캐시백 3005억 원과 자율 프로그램 716억 원으로 이뤄지며, 개인사업자 26만 명을 대상으로 2023년 납부이자에 관한 캐시백 2617억 원을 선별적으로 지급할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올해 납부이자에 대한 예상 캐시백은 388억 원입니다. 신한은행은 3067억 원 규모의 민생금융 지원을 시작하며, 이자 캐시백 1973억 원과 자율 프로그램 1094억 원으로 구성됩니다. 이로써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27만4천여 명이 혜택을 받게 됩니다. 또한, 하나은행은 이자 캐시백 1994억 원과 자율 프로그램 1563억 원으로 3557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며, 개인사업자 전용 플랫폼인 '하나원큐'를 통해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우리은행은 민생금융 지원을 위해 2758억 원을 추진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21만여 명에게 1700억 원 규모의 이자환급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로써 은행권의 이자 캐시백 지원 대상은 2023년 12월20일 기준 개인사업자 대출 보유자로 한정되며, 대출금 2억 원 한도에 대해 금리 4% 초과분에 대해 1년 동안 이자 납부액의 90%까지, 최대 캐시백 300만 원을 제공합니다. 이번 이자 캐시백은 신청절차 없이 대상 고객 본인 명의 입출금계좌에 입금되므로 보이스피싱에 대한 경고가 필요합니다....

Read More
금융

충북 금융기관, 6개월만에 수신 감소… 여전히 증가하는 대출

물가 상승과 경제적 불확실성으로 인해 충북지역의 금융 상황이 다소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최근 6개월 동안 충북지역의 금융기관은 예금과 적금의 감소를 보이며 경기 부진의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한국은행 충북본부의 보고에 따르면, 이번 달의 수신액은 77조8969억원으로 지난 달 대비 7567억원 감소했습니다. 특히 예금은행에서는 요구불 예금과 저축성 예금, 시장성 수신 등이 감소하면서 -9966억원의 감소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기업들이 법인세와 부가가치세를 납부하기 위해 자금을 인출한 결과로 이해되고 있습니다. 비은행금융기관에서는 새마을금고의 뱅크런 사태 이후 건전성을 회복해온 양상입니다. 9월에는 -832억원의 감소를 보였던 수신액이 10월에 +606억원으로 증가했습니다. 반면 이 기간 동안 여신(대출) 잔액은 62조2443억원으로 늘어났습니다. 예금은행과 비은행금융기관에서 각각 1949억원과 1296억원의 대출 증가를 기록했습니다. 가계대출은 예금은행에서는 증가세를 보이지만, 비은행금융기관에서는 감소했습니다. 이러한 금융 상황은 현재의 경제적 상황과 물가 상승으로 인한 가계 부담 등의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충북의 금융 기관들은 이러한 어려운 시기에도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대출과 수입 등에 대한 조율을 신중히 진행해 나가고 있습니다. 더불어 경기 회복과 소비 신장을 위한 다양한 정책적 노력들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이러한 조치들이 금융 시장의 안정성을 높이고 경제의 활력을 되찾는 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Read More
금융

미국 경제 영향 속, 원·달러 환율 하루 만에 최고치 갱신, 1,356원 돌파

한국 원/달러 환율이 장 중 1,356원까지 치솟아 하루 만에 연고점을 다시 경신했습니다. 이는 미국의 긴축 정책 지속과 유럽 및 중국의 경기 둔화로 달러가 강세를 보이며, 하반기에는 이것이 대한민국 경제에 주요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특히,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날 원/달러 환율은 개장과 동시에 1,355원으로 올라가 전날의 연고점인 1,349.5원을 돌파했습니다. 이어서 환율은 장 초반에 1,356원까지 치솟았으며, 작년 11월의 1,355.3원을 넘어서며 단기간의 급등이 부담감을 유발하고 위안화의 저하로 인한 압력이 느슨해지면서 안도의 숨통이 트이게 되었습니다. 결국, 0.8원 오른 1,349.3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미국의 '강달러' 추세는 미국의 긴축 정책이 지속되는 가운데 위험자산 대신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투자자들의 수요로 인해 이어지고 있습니다. 또한, 달러인덱스는 최근 10달 동안의 최고치를 기록하며 주요 통화 대비 달러의 가치가 상승했습니다. 이러한 추세는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 우려, 유럽의 경기 둔화, 그리고 중국의 부동산 위기와 같은 여러 요인들에 의해 부추겨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최근 원/달러 환율의 움직임이 주요 국가의 환율과 유사하게 진행되고 있지만, 투기적인 요인과 같은 시장의 불안이 나타날 경우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인 추경호는 "굉장히 한쪽에 쏠림 현상이 있어 불안 양상이 과도하게 나타날 경우 당국은 필요할 때 시장 안정조치를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우리 증시는 5거래일 만에 가까스로 반등했습니다. 코스피는

Read More